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종원의 3대천왕' 하니, 녹화 중 눈물 쏟은 이유가…

최종수정 2016.04.09 15:44 기사입력 2016.04.09 15:44

댓글쓰기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그룹 EXID의 멤버 하니가 녹화 중 눈물을 흘린 사실이 전해졌다.

9일 방송되는 SBS '토요일이 좋다-백종원의 3대 천왕'은 '동네 빵집'편으로 진행된다.
방송 녹화에서 김준현은 강릉 명인의 '야채 크로켓'을 시식했다. 그는 "크로켓이야 말로 한 입에 먹어야 맛있다"며 주먹크기만 한 크로켓 빵을 먹기 좋게 반으로 접어 입 안에 넣어 웃음을 자아냈다.

바삭한 튀김 속 부드럽고 달콤한 감자향이 은은하게 퍼지는 크로켓의 맛에 김준현은 "동네 빵집에서만 맛보던 바로 그 맛이다. 그 때 그 빵을 이제야 만났다"며 어릴 적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하니도 크로켓을 한 입 먹었다. 이어 갑자기 하니의 눈가가 촉촉해져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MC들의 위로를 받은 하니는 "힘든 시절, 겨울에 엄마랑 동생이랑 함께 먹던 그 맛이다"라고 덧붙이며 한동안 눈물을 멈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백종원의 3대 천왕'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10분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