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리 테러 핵심 용의자가 벨기에서 체포

최종수정 2016.04.09 15:26 기사입력 2016.04.09 15:26

댓글쓰기

사진=벨기에 검찰

사진=벨기에 검찰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지난 11월에 프랑스 파리에서 일어났던 테러의 핵심 용의자인 모하메드 아브리니가 벨기에에서 체포됐다.

8일(현지시각) AP, AFP, 영국 BBC 방송 등 외신은 벨기에 검찰이 "(수도 브뤼셀의) 안데를레흐트 지역에서 파리 테러로 수배된 모하메드 아브리니(31)가 체포됐다"라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벨기에 검찰은 "IS가 최근 저지른 브뤼셀 테러 용의자들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지난해 파리 테러로 수배된 인물을 포함해 5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모로코계 벨기에인인 아브리니는 지난해 11월 130명의 목숨을 앗아간 파리 테러가 발생하기 이틀 전, 파리 북부에서 이 사건의 주범인 살레 압데살람과 함께 있는 모습이 목격된 바 있다.

아브리니는 지난달 체포된 살라 압데슬람과 브뤼셀에서 어린 시절을 함께 보냈다. 이들과 파리 테러 당시 식당가에서 자폭한 살라의 형 브라힘 압데슬람도 역시 늘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파리 테러 직전인 지난해 11월 10일과 11일 압데슬람 형제와 함께 벨기에와 파리를 두 차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벨기에 검찰은 용의자들이 체포된 안더레흐트 지역을 계속 수색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체포한 다른 테러 용의자들로부터 어떤 정보를 얻었는지를 비롯한 더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