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륜인 것 같아서” 낚싯대로 신발 훔친 50대男

최종수정 2016.04.06 09:17 기사입력 2016.04.06 09:17

댓글쓰기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식당 문 앞에서 불륜이 의심된다는 이유로 낚싯대를 이용해 신발을 훔친 남성이 붙잡혔다.

부산 금정경찰서를 5일 식당 출입구에 손님이 벗어놓은 신발을 낚싯대를 이용해 훔친 혐의(절도)로 A(5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월25일 오후 10시께 부산 금정구의 한 식당 앞에서 갈고리를 단 낚싯대를 이용해 식당 안 신발장에 벗어놓은 운동화 2족을 훔쳤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식당주변 폐쇄회로TV를 확인해 A씨의 범행을 확인하고 붙잡았다.

한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식당이나 피해자와 전혀 관련이 없는 사람으로 ‘피해자들이 불륜을 한 것 같아 골탕 먹이려고 신발을 훔쳤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