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현민의 포토리포트]잠시만 안녕, 파울라

최종수정 2016.03.31 09:16 기사입력 2016.03.31 09:16

지난 16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농구 챔프 2차전에서 치어리딩하는 파울라[사진=김현민 기자]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파울라 에삼(22ㆍ독일)은 한여름 그라운드에서도, 한겨울 코트에서도 돋보였다. 유연하고도 힘찬 몸놀림에 팬들은 하나가 되어 열광했다. 그는 치어리더이기에 앞서 팬들의 사랑을 받는 스타였다. 그러나 이제 그의 모습을 볼 수 없다.

파울라는 지난 3월17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의 여자농구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마지막으로 팬들과 만났다. 그는 올해 대학 공부를 마쳤고, 자신만의 삶을 찾아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파울라는 지난해 3월 28일 잠실구장에서 모습을 처음 보였다. 두산 베어스의 홈 개막전. 팬들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프로야구 시즌이 끝난 뒤에는 농구장(춘천 우리은행)과 배구장(서울 GS칼텍스)을 누볐다. 경기장에 도착한 팬들은 매력덩어리 파울라부터 찾았다.

파울라는 독일의 뤼베크에서 왔다. 2012년 9월 프랑스 파리정치대학에서 정치와 국제법을 공부하다 2014년 8월 한국에 와 고려대 미디어학부에서 공부했다. 독일어, 프랑스어, 영어,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등 6개 국어를 한다. 카메룬인 아버지와 독일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파울라는 2014년 10월 열린 고려대와 연세대의 정기전을 계기로 한국의 열정적인 응원 문화에 사로잡혔다. 야구장에서 엄청난 열기에 매료된 그는 학교 응원단에 들어가려 했으나 자리를 얻지 못했다. 그러다 우연히 치어리더 모집 공고를 발견했는데 바로 두산 베어스 치어리더팀이였다.
대학을 마친 파울라는 엔터테이너를 꿈꾼다. "배우가 되고 싶었다"고 한다. 최근 유튜브와 아프리카TV 등 개인방송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방송을 통해 여러 나라의 문화와 음악을 다루겠다"고 했다. "틈틈이 공부하며 대학원도 준비하고 있다"며 공부 욕심도 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포토] 화사 '독보적인 분위기'

    #연예가화제

  •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지아 '청순 섹시의 정석'

    #스타화보

  •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