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男 근로자 22% "성희롱 피해 경험 있어"…女 보다 높은 수치

최종수정 2016.03.18 00:15 기사입력 2016.03.18 00:15

댓글쓰기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아시아경제DB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남성 근로자도 여성 근로자 못지않게 성희롱에 시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서유정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부연구위원이 발표한 '직장 성희롱 및 폭력 분석' 연구에 따르면 남성 근로자의 22%가 성희롱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여성 근로자의 피해 응답률 15.9%보다 더 높은 수치다. 이번 사례는 근로자 6027명(남성 3159명·여성 283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 종사자의 29.1%가 성희롱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보건·사회복지(18.9%), 금융·보험(16.0%), 건설업(14.5%), 공공행정·공무(14.0%), 제조업(11.2%) 순이었다.

남성 근로자는 서비스업(35%)의 성희롱 피해 응답률이 가장 높았으며, 여성 근로자는 보건·사회복지(21.3%) 분야의 피해 응답률이 높았다.

이번 조사에서는 응답 기피를 줄이기 위해 설문에서 성희롱 등을 직접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신체 일부에 대한 부적절한 접촉', '성적인 농담이나 조롱', '이성 상사 및 고객의 접대 강요' 등과 비슷한 경험이 있는지 물었다.

서 부연구위원은 "더 구체적인 조사를 해봐야 원인을 알 수 있겠지만, 상당수 남성 근로자가 성희롱 피해를 입는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