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봉근, 5·18 국립묘지 참배 광주정신으로 의정 활동 할 터!

최종수정 2016.03.16 15:59 기사입력 2016.03.16 15:59

댓글쓰기

윤봉근 국민의당 광주 광산갑 예비후보가 16일 국립 5·18묘지를 참배하고잇다.

윤봉근 국민의당 광주 광산갑 예비후보가 16일 국립 5·18묘지를 참배하고잇다.


"회색지대에 갇힌 기득권 야당과 기득권에 찌든 기성 정치인 심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윤봉근 국민의당 광주 광산갑 예비후보는 16일 국립 5·18묘지를 참배하고 “이번 총선은 권위주의 시대로의 회귀냐, 민주주의의 화려한 완성이냐를 결정짓는 분수령”이라며 “나눔과 공동체정신의 진정한 가치를 보여준 광주정신을 받들어 국민의 행복과 안전을 실현하는 새로운 정치세력 창출에 앞장서겠다”며 필승을 다짐했다.

윤봉근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지지자들과 함께 518묘역을 참배한 자리에서 “한국사회는 극우보수세력의 득세가 계속되면서 한국사회는 민주와 평화, 인권의 가치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여 있다”고 진단하고 “참신하고 역량있는 새로운 인물을 기반으로 하는 호남정치세력의 등장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윤봉근 예비후보는 “국민의 행복을 외면하는 현 정권과 지역이기주의에 매몰된 집권당은 자유민주주의와 복지한국을 위한 일차적 개혁대상”이라고 지적하고 “회색지대에 갇힌 기성 야당, 기득권 안일주의에 찌든 기성 정치인들로는 국민이 요구하는 새로운 사회를 창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윤봉근 예비후보는 “독재와 불의 앞에 분연히 일어나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일신의 희생을 마다하지 않은 5?영령들의 숭고한 정신은 오늘날 나눔과 공동체정신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국가의 번영, 국민의 자유와 행복을 지키는 새로운 정치 구현이라는 소명을 위해 광주정신으로 한 몸을 불사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