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막바지 물갈이…김종인, 이해찬 밀어낼까?

최종수정 2016.03.12 11:17 기사입력 2016.03.12 11:17

댓글쓰기

김종인(왼쪽) 대표가 지난 11일 충남 공주시 박수현 의원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축사를 하는 이해찬 의원을 쳐다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종인(왼쪽) 대표가 지난 11일 충남 공주시 박수현 의원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축사를 하는 이해찬 의원을 쳐다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김종인이 이해찬을 끝내 밀어낼까.'
더불어민주당의 제20대 총선 현역 물갈이 작업이 막바지로 치닫는 가운데 친노 좌장 격인 이해찬 의원의 거취가 가장 큰 관심사로 떠올랐다.

12일 현재까지 더민주가 '컷오프'한 현역 의원은 모두 23명이다.
아직 공천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현역 의원은 7명 남았다.

이 가운데 친노로 분류되는 인사는 이 의원과 전해철ㆍ서영교 의원이다.
더민주는 지난 11일 전병헌ㆍ오영식 의원을 컷오프했다.

당내 대표적인 정세균계다.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세종시(이해찬 의원 지역구) 공천 문제는 여러가지 생각할 사항들이 있다"며 이 의원에 대한 컷오프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의원은 현역 정밀심사 대상에 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순전히 지도부, 즉 김 대표 구상이라는 추론이 가능하다.

더민주 관계자는 "친노가 아닌 정세균계를 단칼에 컷오프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친노패권 청산'의 상징성이 있는 이 의원이 압박을 받는 모양새"라고 설명했다.

더민주 안팎에선 김 대표의 언행이 이 의원의 자진 용퇴를 촉구하는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 의원은 지난 11일 박수현 의원(충남 공주ㆍ부여ㆍ청양)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제 선거를 치르겠다"고 했다.

그는 또 "공주에 자주 넘어오고 청양도 철저히 마크하겠다"는 말로 의지를 내비쳤다.

김 대표와 이 의원은 껄끄러운 기억을 공유하고 있다.

김 대표는 1988년 13대 총선 때 민주정의당 후보로 서울 관악을에 출마했다.

전국구 의원만 두 번 지낸 상태에서 지역구로 3선에 도전했던 거다.

이 의원은 당시 김 대표의 상대였다.

김 대표는 이 의원에게 4%p 차로 패했고 이 의원은 이후 서울 관악을에서 내리 5선을 했다.

더민주는 이르면 오는 13일 남은 7명을 대상으로 한 추가 컷오프 결과를 발표한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