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선주 2골' 윤덕여호, 베트남 누르고 유종의 미

최종수정 2016.03.09 18:37 기사입력 2016.03.09 18:37

댓글쓰기

여자축구대표팀 임선주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여자축구대표팀 임선주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약체 베트남을 상대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대표팀은 9일 일본 오사카에 있는 얀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5차전 경기에서 베트남을 4-0으로 이겼다. 한국은 이로써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예선 대회를 1승 2무 2패로 마무리했다. 올림픽 본선 진출권은 지난 중국전에서 패하면서 얻지 못했다.
한국은 전체적인 선수 구성에 변화를 줬다. 최전방에 유영아가 나왔고 정설빈, 지소연, 이민아, 전가을이 뒤에 서는 공격적인 4-1-4-1 포메이션을 세웠다.

비가 많이 내리는 가운데 한국은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주도권을 쥐고 있었지만 젖은 그라운드의 변수를 이겨내야 했다. 선제골은 전반 7분에 나왔다. 지소연이 올려준 크로스를 임선주가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계속해서 몰아쳤다. 전반 18분에 신담영의 헤딩 슈팅이 골키퍼에 막혀 나온 것을 임선주가 재차 골문 안으로 밀어 넣어 2-0을 만들었다.
후반전에도 한국은 가장 앞에서부터 베트남을 압박하면서 공을 뺏어내 공격했다. 한국은 후반 21분 유영아를 빼고 이금민을 넣어 공격 쪽에 변화를 주기도 했다.

후반 24분 추가골이 나왔다. 베트남 수비진이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이 뒤로 흘렀고 페널티박스 안에서 기다리던 이금민이 잡아서 정확한 슈팅으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후반 40분에는 전가을이 한국의 네 번째 골을 뽑아냈다. 최전방에서 공을 잡고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한 전가을은 골키퍼를 제치고 넘어지면서 공을 차 넣었다. 이후 리드를 잘 지킨 한국은 경기를 4-0 승리로 끝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