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구청장 워크숍 제주서 열린 까닭?

최종수정 2016.02.25 17:07 기사입력 2016.02.25 14:25

댓글쓰기

서울시구청장협의회, 3월3~4일 제주서 워크숍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박원순 시장, 정무부시장 등 대거 참석 행사 취지 퇴색한다는 지적 제기돼 주목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장들 모임에 구청장이 참석하면 동장들 모임인가요? 아님 구청장(주도) 모임인가요? 마찬가지로 서울시 구청장들 모임에 서울시장이 참석하면 구청장 모임인가요 시장(주도) 모임인가요?”

서울시내 한 구청장이 기자에게 한 말이다.
사연인즉 3월3~4일 제주에서 서울시구청장협의회(회장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워크숍이 열린다.

서울시구청장협의회는 민선5기 이후 6년만에 처음으로 구청장간 단합도 도모하면서 제주도 관광 특강도 듣고 오자고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특히 강우현 탐나라공화국 대표로부터 ‘문화관광 관련 정채 개발 특강’을 듣는다. 또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과 함께 제주 올레길을 걸으며 힐링의 시간도 갖기로 했다.또 민속자연사박물관, 카카오제주본사,본태박물관, 한라수목원 등 견학도 마련됐다.
박원순 시장이 '서울시와 자치구간 소통' 특강도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3일 열린 서울시구청장협의회 회의

지난 3일 열린 서울시구청장협의회 회의


그러나 구청장 모임에 박 시장이 참석하기로 하면서 본래 취지가 흐트러졌다는 평가다.

박 시장이 참석하니 정무부시장,정무보좌관 등이 함께 참석하면서 서울시 구청장모임이냐, 서울시장 모임이냐는 성격 규정부터 해야 할 입장에 놓였기 때문이다.

한 구청장은 “구청장들 모임에 시장이 참석하면 ‘구청장 모임’이 아니라 ‘시장(위주) 모임’으로 변모할 수밖에 없다”고 불편해 했다.

특히 20대 총선을 앞두고 이런 모임이 열려 다른 해석을 나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렇게 될 경우 당초 취지대로 구청장간 소탈한 대화 분위기 등이 조성될 수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특별한 취재 거리가 되지 않은 행사가 미리 언론에 공개돼 기자들이 동행 취재하겠다고 하면서 “굳이 제주까지 갈 필요가 있느냐. 서울시청에서 하면 되지”라는 볼멘 소리도 나와 주목된다.

처음부터 행사 취지를 분명히 하지 못한 것부터 매끄럽지 못하다는 평가가 나와 주목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