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로듀스101’ 허찬미 친언니 “악마의 편집에 전혀 다른 사람됐다”

최종수정 2016.02.23 15:58 기사입력 2016.02.23 15:58

댓글쓰기

사진=Mnet '프로듀스 101' 캡처

사진=Mnet '프로듀스 101'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프로듀스 101’ 허찬미의 친언니가 ‘악마의 편집’을 주장했다.

22일 Mnet ‘프로듀스 101’에 출연 중인 연습생 허찬미가 ‘악마의 편집’ 피해를 받고 있다는 주장이 그의 친언니로부터 제기됐다. 허찬미의 언니는 “방송 이후로 너무 많은 악플을 받았고 설 연휴 내내 재방송도 계속 나와 가족 모두가 즐거워야할 명절을 힘들게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듀스 101’에는 너무 많은 인원의 연습생들이 출연을 하다 보니 촬영 분을 다 내보내지 못해 어쩔 수 없이 편집됐나보다 라고 생각하며 찬미가 제발 악마의 편집을 당하고 있는 것이 아니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는 상황”이라며 “방송에서 편집한 찬미는 내 동생이 아닌 전혀 다른 사람이다. 그로 인해 받는 악플의 짐을 우리 가족과 동생이 모두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프로듀스 101’ 2회에는 허찬미가 레슨 중 칭찬을 받은 장면은 모두 편집되고 성대결절로 인해 음이탈이 난 부분만 방송됐으며 성대결절이라는 단어를 언급조차 해주지 않았다.

또한 허찬미가 다른 연습생의 노래를 듣고 “목소리가 예쁘고 소녀스럽게 잘한다”고 말한 부분은 편집되고 “인정할 건 인정한다”는 짧은 발언만 방송돼 허찬미가 겸손하지 못하다는 비판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프로듀스 101’ 측은 “방송된 부분에 왜곡된 내용은 없다”며 “목 상태가 좋지 않았다는 것은 충분히 방송에서 설명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