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미사일 발사]中 환구시보 "한미 사드배치 '전략적 단견'"

최종수정 2016.02.10 09:02 기사입력 2016.02.08 14: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중국 관영 언론인 환구시보가 한·미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논의를 시작한 것에 대해 '전략적 단견'이라고 비판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8일 사설을 통해 7일 한국 국방부의 사드 배치 논의에 관한 발표를 소개하면서 "한국의 결정은 동북아 안보정세가 더욱 복잡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군사전문가 대다수는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는 중국 미사일 동향의 감시능력을 구축한다는 의미로 보고 있다"며 "이런 점에서 중국의 안전(안보)에 잠재적 위협이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동시에 북한만을 겨냥한 것일 뿐 중국의 안보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한국의 설명에 대해 "무기력하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최근 한국이 '3NO'(No Request, No Consultation, No Decision) 전략을 유지하다 태도를 바꾼 것은 일종의 전술처럼 보인다고 지적하고 전략적 짜임새와 장기적 관점 등이 부족한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사드의 한국 배치는 동북아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각종 요소 간의 악성 상호작용에 마침표를 찍지도 못하는데다 한국을 잠재적으로 통제력을 상실하는 중심적인 위치에 처하게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중국이 잠재적 손해를 입을 수 있다며 중국은 우선 자신의 일을 잘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사드가 일단 건립되면 인민해방군은 이를 전략적 고려와 전술계획의 범위에 포함시켜야 한다"며 "사드가 북한만을 겨냥한 것이란 설명을 쉽게 믿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중국 외교부는 한미가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논의를 시작하자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신중한 처리를 촉구하고 나섰다. 또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를 초치해 공식 항의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