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부진 측 “임우재 가족이 아들 9살까지 못 봤단 주장 사실 아냐”

최종수정 2016.02.05 08:59 기사입력 2016.02.05 07:39

댓글쓰기

이부진 측 “임우재 가족이 아들 9살까지 못 봤단 주장 사실 아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집안 가족들은 아들이 9살 될 때까지 한 번도 보지 못했다”는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임 고문은 법률대리인들과 함께 4일 오후 2시 수원지법 성남지원을 찾아 항소장을 제출하며 “항소심에서는 사실에 입각한 판결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 고문은 배포한 서면자료를 통해 “제 아버님을 비롯한 저희 집안 내 대부분의 식구들은 제 아들이 태어나서 면접교섭 허가를 받기 전까지, 2007년부터 2015년 9살이 될 때까지 한 번도 보지 못했다”며 “아들에 관한 편파적 1심 판결에 도저히 승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 매체에 따르면 이 주장에 대해 이 사장의 변호인은 “이혼소송에서 당사자가 항소 이유를 언론에 공개적으로 밝히는 것은 가사소송법상 원칙에 위배된다”며 “더 자세한 것은 밝힐 수 없고 항소심 재판과정에서 다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임 고문 측 가족들이 아들을 9세까지 보지 못했다는 주장은 이미 1심에서 피고가 주장해 심리됐던 것으로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임 고문과 이 사장의 이혼 절차는 2014년 10월 이 사장이 이혼조정과 친권자·양육권 지정 신청을 법원에 내면서 시작됐으나 두 차례 조정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해 소송으로 이어졌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가사2단독 재판부(주진오 판사)는 1년3개월여 심리 끝에 지난달 14일 원고 승소 판결로 이 사장의 손을 들어줬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