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도 돼요” 신용카드로 동냥 받는 美 노숙자 등장

최종수정 2016.02.01 08:53 기사입력 2016.02.01 08:53

댓글쓰기

노숙자를 위한 미국 웹사이트. 사진=웹사이트 화면 캡처.

노숙자를 위한 미국 웹사이트. 사진=웹사이트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신용카드로도 동냥을 받는 미국 노숙자가 등장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의 거리에서 7년간 구걸로 연명해 온 노숙자 에이브 핸지스턴은 현금은 물론 직불카드와 4가지 종류의 신용카드로도 동냥을 받는다.
스마트폰에 연결해 카드를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인 '스퀘어'라는 단말기를 부착한 덕분이다.

일간지 크리스천사이이언스모니터에 따르면 핸지스턴은 생존에 필요한 충분한 돈을 적선 받고자 '디지털 구걸'로 방향을 틀었다고 한다.

그는 자신뿐만 아니라 비슷한 처지의 다른 노숙인도 돕고자 인터넷 웹사이트(http://awesleyh.wix.com/spange)도 개설했다.
온종일 구걸로 20∼50달러(약 2만4000∼6만2000원)를 번다던 핸지스턴은 웹사이트에 기부하는 후원자들의 정기 후원금을 모아 근처 365명의 노숙자에게 분배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