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정부, 위안부 입장 유엔에 제출…"강제연행에는 증거 없어"

최종수정 2016.02.01 00:16 기사입력 2016.02.01 00:16

댓글쓰기

자료사진.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자료사진.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일본 정부가 "위안부 강제연행에는 증거가 없다"는 입장을 UN에 제출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제네바 유엔 본부에서 오는 2월15일부터 3월4일까지 열리는 여성차별철폐위원회 회의를 앞두고 위원회에 제출한 답변서에서 "군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면적인 진상조사를 했지만 어디에도 군과 관헌에 의한 위안부 강제 연행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위안부 문제를 교과서에 반영하게 대중에게 일깨울 의향이 있느냐"는 위원회의 질문에는 "일본 정부는 국정 교과서를 채택하고 있지 않아 학교 교육에서 다뤄질 특정 내용에 대해 답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중국과 동티모르 등을 포함한 아시아 여성기금(1990년대 위안부 보상을 위해 만든 일본 민·관 기금)의 혜택을 받지 못한 나라의 위안부들에 보상 조치를 취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일본 정부는 그럴 의향이 없다"고 응답했다.
한편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일본의 이런 행동은 군 위안부 합의 이후 '최종적·불가역적 해결'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