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별이 되어 빛나리’ 최수임, 고원희가 친동생 아닌 사실을 알고…

최종수정 2016.01.29 10:48 기사입력 2016.01.29 10:48

댓글쓰기

사진 = KBS2 '별이되어빛나리' 방송 화면 캡처

사진 = KBS2 '별이되어빛나리' 방송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별이 되어 빛나리’ 조봉선(최수임)이 조봉희(고원희)가 친동생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다.

29일 오전 방송된 KBS 2TV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에서는 조봉선(최수임)이 조봉희(고원희)의 친부모님에 대한 진실을 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봉희는 “서동필이 아빠를 죽였다는 정황이 더 커졌다”고 이정례(김예령)에게 말했다.

이어 조봉희는 “성동필(임호)이 아빠를 죽인 거면 나 우리 아빠 죄송해서 어떻게 하냐”며 괴로워했다.

이에 이정례는 “다시는 그런 생각하지 말라고 했지”라며 “진범 찾는 거 그만둬라. 엄마는 아빠 죽인 사람 하나도 궁금하지 않다. 당장 관둬라. 제발”이라고 힘들게 부탁했다. 조봉희 또한 “서동필이 내 친아버지라는 생각에 너무 끔찍해서 죽을 거 같다”라고 힘들어했다.
이때 집에 돌아온 조봉선이 조봉희와 이정례의 대화를 들었고, 조봉선은 “지금 뭐라고 하는 거냐”라고 놀라며 이정례에게 진실을 물었고 동생 조봉희가 서동필과 사라박(황금희)의 핏줄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한편 KBS 2TV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는 매주 월~금요일 오전 9시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