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안화 하락 막으려면 변동환율제 채택해야"

최종수정 2018.02.08 19:00 기사입력 2016.01.28 15:03

댓글쓰기

인민은행 前 통화정책위원들 잇따라 주장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중국이 위안화 하락을 막기 위해서는 변동환율제를 채택해야 한다는 주장이 중국 내부에서 잇따라 나오고 있다. 과거 인민은행(중국 중앙은행) 통화정책위원을 지냈던 이들이 잇달아 위안화 환율 변동폭 확대를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위용딩 전(前) 인민은행 통화정책위원은 27일(현지시간) 프로젝트 신디게이트에 위안화 하락을 억제하려면 중국이 변동환율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위 전 위원은 통화정책 결정자들이 외환시장 개입을 중단하고 외환보유고를 지켜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현재 2%인 위안화 변동폭을 7.5% 심지어 15%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실상의 변동환율제 채택을 주장한 셈이다.

이렇게 하면 위안화가 변동폭 허용 수준까지 떨어질 경우 투자자들은 충분한 하락이 이뤄졌다고 판단해 위안화를 매입할 것이라고 위 전 위원은 주장했다. 시장 자율에 맡기면 위안화의 가파른 하락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중국은 여전히 막대한 경상수지 흑자국이고 장기 자본계정도 흑자라며 따라서 위안화가 장기적으로 급락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위 전 위원은 당국이 지금처럼 매일 대규모 유동성을 공급해 위안화 약세를 억제하는 것이 되레 투자자를 불안하게 해 위안화 가치를 더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위 전 위원은 지금처럼 위안화 안정 정책을 고수한다면 지속적으로 외환보유고만 소진될 뿐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인민은행이 3조3000억달러 규모인 외환보유고를 곧 소진해 외국인 자금은 빠져나가고 자국민들도 달러 자산으로 바꾸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리 다오쿠이 전 인민은행 통화정책위원도 지난주 스위스 다보스에서 진행된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위 전 위원과 비슷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WEF 인터뷰에서 인민은행이 위안화 추가 하락을 막기 위해 달러 페그제를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 전 위원은 지난해 11월 한 포럼에서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위안화 사용을 늘리기 위해서라도 위안화 환율이 좀더 유연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연한 위안화 환율제가 중국 경제 재조정과 경제성장의 틀을 바꾸는데 더 큰 힘을 실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