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억 복권 당첨 20대男, 두 달 만에 총격 살해…'안타까워'

최종수정 2016.01.24 14:29 기사입력 2016.01.24 14:29

댓글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한동안 '복권 열풍'이 일었던 미국에서 20대 남성이 5억 원짜리 복권에 당첨된 지 두 달 만에 살해를 당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은 크레이고리 버치(20)가 지난 21일 밤 조지아주의 자택에서 강도들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버치는 지난해 11월 조지아주에서 '판타지 5(Fantasy 5)' 복권에 당첨돼 상금 총 43만4272달러(약 5억2070만 원)를 수령했다.

21일 밤 사건 당시 버치와 함께 있었다는 버치의 여자친구 자스민 헨드릭스는 무장 강도 3명이 창문을 부수고 집 안으로 침입했다고 주장했다.

헨드릭스는 버치가 강도들에게 '이러지 말라'고 설득하다가 은행 카드를 주겠다며 바지를 벗어 던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바지 주머니에서 지갑을 찾지 못한 강도들은 버치를 향해 총격을 가한 뒤 달아났으며, 헨드릭스는 자신이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고 주장했다.
한편 현지 언론은 경찰이 아직까지 범인들의 신원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