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연희-서강준, '어디선가 본 듯'한 밀착 투샷

최종수정 2016.01.20 13:10 기사입력 2016.01.20 13:10

댓글쓰기

서강준, 이연희. 사진=서강준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서강준, 이연희. 사진=서강준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이연희가 패션 잡지의 표지를 장식한 가운데 그의 과거 사진이 새삼 눈길을 끈다.

서강준은 지난해 10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방암자선파티 현장에서 이연희와 찍은 사진 한 장을 공개하면서 "어디선가 본 듯한 여인. 왠지 마마라 부르고 싶어지는 건 왜일까"라는 글을 남겼다.

사진 속 두 사람은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만큼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면서 친분을 과시하고 있다.

서강준과 이연희는 MBC 드라마 '화정'에서 각각 명문가 자제 홍주원과 정명공주를 연기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