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육대’ 엑소 시우민 부상, 잇단 사고 소식에 팬들 뿔났다

최종수정 2016.01.19 18:49 기사입력 2016.01.19 16:54

댓글쓰기

아육대 로고. 사진=MBC

아육대 로고. 사진=MBC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아이돌스타 육상·씨름·풋살·양궁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에 참가한 스타들의 잇단 부상 소식에 팬들이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19일 고양시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MBC '2016 설특집 아육대’에선 엑소 멤버인 시우민의 부상 소식이 전해졌다. 풋살 경기 도중 상대 선수와 부딪혀 넘어지는 사고가 일어난 것.
현장에 있던 팬들의 증언에 따르면 시우민은 이종격투기 김동현 선수와 부딪혀 넘어진 뒤 제대로 걷지 못해 소속사 관계자들에게 업혀 나갔다. 이후 시우민은 소속사 관계자와 함께 병원으로 향했으며 현재 검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매년 되풀이되는 아육대 부상 소식에 팬들은 "폐지운동을 벌이겠다"며 불만을 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걸그룹 마마무의 멤버 문별이 육상경기에서 턱 부상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간단한 처치 후 녹화를 재개한 것으로 알려져 팬들의 비난이 잇따랐다.
올해 12회째를 맞는 '아육대'에는 엑소, 비스트, 빅스, 방탄소년단, 에이핑크, 트와이스, B.A.P, 러블리즈, 여자친구, 베스티, 레드벨벳, 오마이걸, 에이프릴 등 역대 최다인 300여 명의 아이돌 스타들이 참가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