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웃기고 싶어' 신분증에 성기 그림 그린 남자, 그 최후는…

최종수정 2016.01.17 16:39 기사입력 2016.01.17 16:39

댓글쓰기

신분증 성기그림. 사진=메이오노르떼

신분증 성기그림. 사진=메이오노르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단순히 재미를 위해 신분증의 서명 칸에 성기 그림을 그린 남자가 5년간의 법정 공방 끝에 패소했다.

최근 포르투갈의 인터넷 매체 메이오노르떼는 웃기기 위해 서명 대신 성기 그림을 그렸다가 당국에 패소한 남성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주에 거주 중인 제레드 하이암스라는 남성은 호주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단순히 웃기기 위해 서명 대신 성기 그림을 그려 넣었다. 이로 인해 그는 호주 당국과 법정 싸움을 벌이게 됐다.

자료를 제출한 뒤 그는 "이런 서명은 쓸 수가 없다"는 전화나 편지 등을 받았다. 이에 그는 "'왜 안 되지'라고 생각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후 그는 호주 당국과 법정 싸움을 위해 법률 공부까지 했으며 성기 그림을 자신이 살고 있는 빅토리아 주의 운전면허증, 신분증, 의료보험증, 학생증, 은행 통장 등에 서명대신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그는 법원에서 거절을 당했다. 그러나 그는 현재까지 "계속 싸우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호주선거관리위원회는 이번 법정 승리를 연간보고서에 '이색적인 사건'으로 기록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