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한상진, 국부 발언 해명…"사회통합 관점에서 이해해주길"

최종수정 2016.01.17 14:53 기사입력 2016.01.17 14:53

댓글쓰기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 사진=MBN 뉴스 캡쳐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 사진=MBN 뉴스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국민의당' 한상진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이 최근 4·19 묘지를 참배하고 이승만 전 대통령을 '국부'(國父)로 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17일 한 위원장은 서울 마포 창준위 사무실에서 열린 기획조정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한 위원장은 "(이 전 대통령은) 국부라는 호칭을 사용할 때 국민이 갖는 도덕적 기준을 만족시키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국부 명칭에 따른 도덕적, 역사적 기준을 떠나 대한민국을 세운 공적에 유의해 국부에 준하는 명칭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고 말했다.

이어 "이념대립을 넘어 국민통합을 이루는 하나의 길이 여기에 있을 것으로 봤다. 만일 우리 국민이 이 호칭을 수용할 수 없다고 한다면,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으로서 예우하면서 그 분의 공과 과를 균형 있게 살펴보면서 사회통합을 이루는 길도 충분히 가능할 것이다"라며 "제발 사회통합의 관점에서 저의 진의를 너그럽게 이해하여 주시기를 간청한다"고 덧붙였다.

또 "이 대통령 묘소 참배와 4·19 참배는 역사를 균형 있게 보려고 한다면 모순이 아니다"라며 "이 대통령이 남북분단의 척박한 정치풍토에서 동족상잔의 처참한 6·25 전쟁을 거치면서 절대적 빈곤과 공산주의 위협에도 민주주의 체제를 계속 유지하고 발전시킨 업적을 정당하게 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한 위원장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나 '유감'이란 표현을 사용하지는 않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