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 조직위 "정선 테스트이벤트 준비 완료"

최종수정 2016.01.13 10:43 기사입력 2016.01.13 10:43

댓글쓰기

사진=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진=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13일 "오는 2월 6일과 7일 열릴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 월드컵대회를 위한 제설 작업이 101%를 기록해 FIS가 요구하는 눈 높이 규정(1.2m)을 초과 달성했다. 곤돌라 설치 작업도 모두 끝나 시험운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조직위에 따르면 그동안 제설기를 110대를 가동하면서 이미 목표 이상의 제설을 마치고 정설작업도 마무리했다. 지금은 눈을 얼리고 안전네트를 설치하는 등 최상의 코스 조성을 위한 잔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FIS에서 요구하지 않았던 연습코스 조성도 22% 공정으로 추진하고 있다.

정선 알파인 경기장은 겨울비가 내리는 등 갖가지 이유로 공사가 주춤했다가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타워공사를 시작했다. 현재 상부와 중간, 하부 승·하차장과 정거장 공사를 모두 마치고 마지막 통신케이블 설치와 함께 일부 캐빈을 대상으로 시험운전을 하고 있다. 상단부와 슬로프, 피니시 구역 등 대부분의 경기장 임시 시설도 설치를 끝냈다. 조직위 운영사무실 등에 대한 공사는 오는 15일까지 마칠 예정이다. 16일까지는 3.7㎞에 달하는 통신케이블 설치를 마무리하고 시험운전과 안전검사를 받을 계획이다.

FIS는 오는 20일 알파인 경기장에 대한 최종 코스점검을 한다. 결과를 토대로 FIS가 국제인증서를 전달하면 대회 준비를 위한 모든 절차가 끝난다. 여형구 조직위 사무총장은 "당초 IOC와 FIS 등에서 촉박한 공사일정 때문에 첫 테스트이벤트의 정상 개최에 대한 일부 우려가 있었다"면서도 "조직위는 그동안 강원도를 비롯한 공사관계자 등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도 절대 공기를 맞추기 위해 모든 역량을 현장에 집중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월드컵대회에서 한 단계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마지막까지 대회 인프라를 꼼꼼히 챙기면서 완벽한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FIS Audi 알파인스키 남자 월드컵대회는 평창 올림픽에 대비한 준비 단계로 선수단 250여명을 비롯해 국제(국내)연맹, 미디어와 관중 등 모두 23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