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파워볼, 역대 최고액…지난해부터 당첨자 나타나지 않아

최종수정 2016.01.10 12:01 기사입력 2016.01.10 12: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미국 파워볼의 당첨금이 이미 사상 최고액을 기록한 가운데 9일(현지 시각) 추첨을 몇 시간 앞두고 9억 달러로 올랐다. 이는 한화로 약 1조795억 원에 가까운 금액.

미국의 전국복권협회는 이날 추첨에도 당첨자가 없으면 당첨금이 13억 달러(약 1조5593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텍사스 복권국의 게리 그리프 사무국장은 이날 "사람들이 당첨 확률에 대해 말하고 있다"며 "이처럼 당첨금이 치솟은 적이 없었으며 모두 처음 겪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파워볼은 당첨자가 지난해 11월 4일부터 지금까지 나오지 않아 상금이 계속 쌓이고 있는 상황.

상금이 오르면서 대박을 기대하며 복권을 사는 사람이 늘어난 가운데 이날 아이오와주(州)에서는 복권을 사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일부 복권판매점에서는 복권용지가 떨어져 복권국 직원들이 매장에 이를 공급하느라 분주했다.
한편 미국통계협회의 론 와서스타인 사무국장은 "당첨 가능성은 통계와 확률의 문제"라며 "그러나 사실 대부분 확률을 잘 모르고 복권을 사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