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강동구, 작년에 이어 올해도 동네서점 살리기 나서

최종수정 2016.01.05 09:43 기사입력 2016.01.05 09:43

댓글쓰기

올해 ‘사람이아름다운동네서점협동조합’과 3억여원의 도서구매 계약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해식)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동네서점을 살리기 위해 동네서점으로 구성된 사람이아름다운동네서점협동조합과 3억 여 원의 도서 구매 계약을 추진한다.

‘사람이아름다운동네서점협동조합’은 대형서점이나 온라인서점과 경쟁하고 골목상권을 지키기 위해 지난해 4월 강동구 내 11개 동네서점이 모여 설립한 협동조합이다.
구는 협동조합 설립부터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고 설립 초반의 안정적 자립에 힘을 보태기 위해 지난해 5월 도서 우선 구매를 내용으로 하는 협약을 맺어 지난해만 도서관과 학교 등의 도서 구매에 2억여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협동조합도 지원을 받기만 한 것은 아니다. 지역사회를 위한 배려를 잊지 않았다. 사람들이 모이는 곳을 찾아가 책 읽는 문화를 조성하는데 작은 힘을 보탰다.
서점 살리기 운동

서점 살리기 운동

썝蹂몃낫湲 븘씠肄

강동북페스티벌, 강동선사문화축제 등에서 책을 주제로 한 문화행사에 적극 나서 체험프로그램을 직접 계획하고 주민들 참여를 위한 준비도 했다.

연말에는 지역아동센터 2곳에 도서 200여 권을 기증하기도 했다.
구는 올해 협동조합에 대한 지원을 더 늘린다. 구립공공도서관 4개소(성내, 해공, 강일, 암사도서관) 1억2000만원, 시립공공도서관 2개소(고덕평생학습관, 강동도서관) 5000만원, 32개 공·사립작은도서관 7000만원, 각급학교 6000만원 등 총 3억여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해식 구청장은 “최근 동네서점의 운영상황은 대형서점, 온라인서점 등 안팎으로 다양한 위기에 봉착해 있다”며 “골목상권을 위해서도 동네서점을 살리기 위한 활성화 방안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