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역도 사재혁, 후배 선수 폭행해 논란…전치 6주의 중상

최종수정 2016.01.03 06:00 기사입력 2016.01.03 06:00

댓글쓰기

사재혁[사진=아시아경제 DB]

사재혁[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2008년 베이징올림픽 역도 금메달리스트 사재혁(31)이 후배 선수를 폭행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사재혁은 지난 31일 강원도 춘천시의 한 술집에서 후배 선수인 황우만(20)을 폭행해 전치 6주의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사재혁은 후배 네 명 등 동료들과 술을 마시던 중 뒤늦게 온 황 선수에게 "기분 나쁘다"며 30분 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으로 중상을 입은 황우만 선수는 춘천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사재혁은 1일 황 선수가 입원한 병원을 찾아 사과했지만 황 선수 부모가 거부해 돌아갔다. 역도연맹도 내용을 확인하고 진상 조사에 들어갔다. 결과에 따라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도 불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