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표창원, "위안부 협상 잘했다"는 반기문에 한국인 언급하며 일침

최종수정 2016.01.02 15:47 기사입력 2016.01.02 14:08

댓글쓰기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한일 위안부 문제 협상 타결을 높이 평가한다는 의견을 표현한 것에 표창원 범죄과학연구소 소장이 "존경받는 한국인으로 남아달라"며 일침을 가했다.

1일 표창원 소장은 반기문 총장에게 한국과 일본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대한 지지 발언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표 소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파하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대한민국을 비롯한 피해국 국민들의 아픔과 상처를 헤집고 분노를 유발하는 엉뚱한 '한일 협상 지지 발언, 온당치 않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반 총장은 한국인 최초의 국제연합 수장"이라며 "민족의 자존심과 피해자들의 명예에 큰 손상이 가는 '국내 정치권력 편들기'를 위해 그런 명예와 이미지를 소비한다면 정말 실망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이 글을 읽을지 모르겠지만, 부디 존경받는 한국인으로 남아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반기문 총장은 이날 박근혜 대통령에게 인사 전화를 하고 "한일 양국의 어려운 현안이던 위안부 문제 합의를 축하한다"면서 "용단을 내린 데 대해 역사가 높이 평가할 것"이라고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