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현무, SNS 통해 사과…강호동에 "뚱뚱해서 그런 것" 등 비아냥

최종수정 2015.12.31 16:27 기사입력 2015.12.31 16:27

댓글쓰기

전현무 사과문. 사진=전현무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전현무 사과문. 사진=전현무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전현무가 방송 진행 중 강호동을 비하하는 말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전현무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아침 라디오를 끝내고 어젯밤 'SBS 연예대상' 관련 여러분들의 댓글 찬찬히 다 읽어보았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전현무는 "제가 대상 후보인 강호동 씨를 인터뷰하는 내용을 보시면서 정말 많은 분들이 불쾌감을 느끼셨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더욱 부끄러운 것은 여러분이 이렇게 지적해주시기 전에는 제가 그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입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친한 형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여러분들이 함께 보는 방송임을 잠시 망각해 함부로 선을 넘어 진행한 점 인정합니다. 그리고 깊이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강호동에게도 직접 전화로 사과했다고 밝히며 "오늘은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전현무는 지난 30일 진행된 '2015 SBS 연예대상'에서 이경규, 장예원과 함께 진행을 맡았다.
이날 전현무는 대상 후보자 강호동을 향해 "올해 어떤 활약을 하셨느냐"라고 묻는 등 비아냥거리는 발언으로 논란을 모은 바 있다. 또 강호동이 "손에 땀이 난다"고 하자, 전현무는 "뚱뚱해서 그런 것"이라며 외모 비하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