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산 골드키위 ‘해금’ 일본 첫 수출길 올라

최종수정 2015.11.24 16:10 기사입력 2015.11.24 16:10

댓글쓰기

‘해금’ 골드키위 일본 첫 수출 기념식이 24일 오후 순천시 승주읍 순천시거점산지유통센터에서 열린 가운데 이낙연 전남지사, 조충훈 순천시장, 강남경 전남농협본부장, 미나가와 다키타로 일본 유통회사 인팜 회장 등 참석자들이 해금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해금’ 골드키위 일본 첫 수출 기념식이 24일 오후 순천시 승주읍 순천시거점산지유통센터에서 열린 가운데 이낙연 전남지사, 조충훈 순천시장, 강남경 전남농협본부장, 미나가와 다키타로 일본 유통회사 인팜 회장 등 참석자들이 해금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24일 12t 선적, 내년 2월까지 50t 30만 달러 규모 예정"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농업기술원 과수연구소가 개발·보급한 전남산 골드키위 ‘해금’이 24일 일본 첫 수출길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날 첫 수출 선적분은 12t으로, 출하 시기인 내년 2월까지 30만 달러 규모인 50t을 수출할 예정이다.

해금의 첫 일본 수출은 이낙연 전라남도지사와 일본 수입사인 인팜 코퍼레이션(Infarm Corporation)이 지난해 10월 나주 농업기술원에서 열린 대한민국농업박람회에서 수출협약을 맺은데 따른 것이다.

인팜 코퍼레이션은 일본 내 4개 지사, 3천 600여 매장을 보유, 연간 3천만 달러 이상의 신선 농산물을 공급하고 있다.
이낙연 전남도지사는 이날 순천 거점산지유통센터에서 열린 수출 기념행사에서 “우리나라 농산물의 일본 수출이 쉽지 않은데 이렇게 수출길에 오르게 된 것은 일본 소비자들이 한국 농산품을 신뢰하기 때문이다”며 “농업인은 신용을 생명으로 여겨야 한다”고 말하고 행사에 참석한 100여 명의 ‘해금’생산자와 영농조합법인 관계자를 격려했다.

‘해금’은 현재 해남·고흥·장흥 등 도내 7개 시군 150ha의 면적에 400여 농가에서 재배하고 있으며, 연간 생산량은 1천t에 달한다.

맛과 당도가 뛰어나 국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으며,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 국립종자원이 주관한 ‘대한민국 우수 품종상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앞으로 시장 진출 전망이 밝아 농가 고소득 품목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