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리텔’ 정준하, 김치 따귀 맞고 물풍선에 흠뻑… 가학성 논란

최종수정 2015.11.23 12:48 기사입력 2015.11.23 12:48

댓글쓰기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생중계 캡처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생중계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2일 생중계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정준하의 방송에 대해 가학성 논란이 일고 있다.

정준하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시간을 경매하는 ‘무도드림’ 특집에서 ‘마리텔’ 팀에 500만원에 낙찰됐다.
이날 생중계된 ‘마리텔’에서 정준하는 방송 콘텐츠를 담은 박스를 준비해 뒤에 쌓아두고 하나씩 열며 방송을 진행했다.

전반전과 후반전으로 나누어 진행된 방송에서 전반전부터 실시간 채팅창을 통해 지루하다는 평이 나오자 정준하는 김치와 짜장면으로 따귀를 맞으며 혼신의 힘을 다했다.

소고기 먹방으로 시작한 후반전에선 김구라의 게스트로 온 야구선수 유희관과 김정민이 정준하의 방을 방문했다. 재미가 없으면 자신에게 물풍선을 던지라던 정준하는 유희관에게 물풍선을 건넸고 물풍선을 맞았다. 정해진 시간 내에 음식을 다 먹지 못해 제작진들로부터 물풍선 세례를 받기도 했다.
정준하는 방송 중 의자를 돌려 앉으면서 카메라를 피해 감정을 추스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가학적이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한 블로거는 정준하의 방송에 대해 “누군가가 괴로워하고 왕따를 당하고 있는데 손을 내밀어줄 수 없는 기분이었다”며 “정준하가 오늘 방송에 너무 회의감을 갖지 않았으면, 상처가 치유됐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한편 제작진의 편집이 이뤄진 방송분은 오는 28일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