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육룡이 나르샤' 공승연, 원경왕후의 첫 등장

최종수정 2015.11.18 11:09 기사입력 2015.11.18 11:09

댓글쓰기

사진=SBS 육룡이나르샤 공승연(원경왕후) 유아인(이방원) 캡처

사진=SBS 육룡이나르샤 공승연(원경왕후) 유아인(이방원)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공승연이 '육룡이 나르샤'에서 태종 이방원의 첫 번째 부인 원경왕후로 첫 등장했다.

17일 SBS '육룡이 나르샤'에는 민다경 역으로 변신한 공승연이 나왔다. 민다경은 후일 이방원(유아인)과 분이(신세경)에게 장애물이 되는 인물로, 드라마 속 해동갑족의 수장인 어은선생 민제(조영진)의 딸이다.
이날 홍인방(전노민)은 고려의 권력을 장악할 목적으로 해동갑족의 수장 민제와 손잡기를 시도했다. 그러나 해동갑족은 민다경의 영향으로 홍인방과 손을 잡지 않는다. 민다경은 후에 이방원과 결혼해 원경왕후가 된다.

원경왕후는 역사 속 양녕, 효령, 충녕, 성녕 등 네 왕자와 정순 등 네 공주를 낳았으며 태종이 왕위를 얻는데 혁혁한 공을 남긴 인물이기도 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