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향, 메르스 병원서 '희망음악회'

최종수정 2015.09.23 09:46 기사입력 2015.09.23 08:00

댓글쓰기

서울시향

서울시향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서울시립교향악단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로 침체된 지역 분위기를 되살린다. 12월까지 열리는 '시민과 함께하는 희망음악회'를 통해서다. 메르스와 사투를 벌였던 지역병원 다섯 곳과 미술관, 야외공연장, 박물관 등 지역 문화 공간 다섯 곳에서 무료 연주를 펼친다.

첫 공연은 22일 강동성심병원과 건국대학교병원의 로비에서 각각 진행됐다. 병원 의료진과 환우, 지역주민 등이 모인 자리에서 현악 체임버 팀과 현악 4중주 팀이 모차르트의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 뮤직', 드보르자크의 '유모레스크' 등 감미로운 클래식 음악을 선사했다. 영화 '여인의 향기' OST 등 드라마나 영화를 통해 대중에게 친숙한 음악도 곁들였다.
서울시향은 향후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의료원 등 메르스의 피해를 받은 의료기관을 찾아갈 계획이다. 서울시립미술관, 정동극장 야외마당 등에서의 소규모 실내악도 준비하고 있다.

최흥식 서울시향 대표이사는 "2005년부터 시민 무료 공연을 70여회 진행했다"며 "이번 음악회로 메르스의 피해를 받은 병원들이 활기를 되찾고, 많은 시민들이 클래식에 쉽게 다가가길 바란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