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 딸 금사월' 백진희, '왔다 장보리' 인기 뛰어넘을까?

최종수정 2015.09.03 00:00 기사입력 2015.09.03 00:00

댓글쓰기

전인화 백진희. 사진=스포츠투데이DB

전인화 백진희. 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내 딸 금사월'의 배우 백진희가 김순옥 작가의 전작 '왔다 장보리'에 대해 언급했다.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MBC 새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백호민PD, 전인화, 백진희, 박상원, 손창민, 도지원, 김희정, 윤현민, 박세영, 도상우가 참석했다.
이날 백진희는 '왔다 장보리'에서 악역이 더 부각된 점에 대해 "'왔다 장보리'에서 연민정이 부각된 것은 맞지만 장보리가 없어진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드라마에서는 사월이가 엄마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겪는 갈등이 큰 축이 될 것 같다"며 "전작과의 비교를 염두하기보다 감정의 폭이 클 것 같아 그것을 고민하고 엄마 전인화 선배님과의 호흡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왔다 장보리'의 김순옥 작가의 새 작품 '내 딸, 금사월'은 인간 삶의 보금자리인 집에 대한 드라마로, 주인공 금사월(백진희 분)이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위에 새롭게 꿈의 집을 짓는 이야기가 담겨있다. 9월 5일 첫 방송.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