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당한 대우도 좋은 경험" 김무성 발언, 논란 일자 "상처받은 분 유감"

최종수정 2014.12.30 15:18 기사입력 2014.12.30 15:18

댓글쓰기

김무성

김무성


"부당한 대우도 좋은 경험" 김무성 발언, 논란 일자 "상처받은 분 유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아르바이트와 관련한 발언으로 일부 청년단체의 반발을 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해명에 나섰다.

김 대표는 29일 별도 보도 자료를 배포 "지난 26일 타운홀 미팅에서 대학생과 나눴던 대화 중 일부 언론에 보도된 '아르바이트' '관련 내용이 진의와 다른 오해를 받고 있어 발언 전문을 게재한다"고 밝혔다.

그는 "부당한 처우를 받았을 때 청년들이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 하고 공권력으로 다스려야 하며 저를 포함한 정치권이 더 노력하겠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그러나 그것이 오해든, 의도하지 않은 다른 의미였든 상처를 받은 분이 있다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김 대표가 배포한 발언 전문에 따르면, 지난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새누리당 주최로 열린 '대학생과 함께하는 청춘무대' 행사에서 김 대표는 "학생들에게 비용을 제대로 안주는 악덕 업주, 나쁜 사람들이 많다"며 "좋은 사람들만 있으면 이 사회가 법도 필요 없는데, 그런 사람인가 아닌가 구분하는 능력도 여러분이 가져야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부당한 대우를 당했을 때 상대를 설득해 나쁜 마음도 바꾸게 하는 게 여러분들의 능력"이라며 "그런데 학생들이 건전하고 편한 아르바이트를 많이 할 수 있는 게 사회적으로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아르바이트를 하지 않고 학교 공부를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겠느냐"면서 "개인 사정상 아르바이트를 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면, 젊어 고생을 하는 것도 사회생활을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앞서 알바노조는 이날 오전 새누리당 여의도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르바이트 현장에서 각종 불법행위가 난무하는데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현실에 대해 무책임한 발언을 했다"면서 즉각적인 사과와 아르바이트 환경 개선대책을 촉구했다.

김무성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무성, 어이가 없는 말이지" "김무성, 저걸 말이라고 한거야?" "김무성, 상처받은 사람 많을 듯"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