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북 증평 철새 AI고병원성 확진…가금류 안전 우려 확산

최종수정 2014.12.21 16:54 기사입력 2014.12.21 16: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충북 증평에서 잡힌 철새의 조류인플루엔자(AI)가 고병원성인 것으로 판명돼 가금류 안전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21일 충북도와 농림축산식품부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증평군 보강천에서 잡은 흰뺨검둥오리 2마리에서 검출된 AI 바이러스를 분석한 결과, 국내에서 유행했던 고병원성 H5N8형인 것으로 확인됐다. AI 바이러스가 야생철새에서 검출된 것은 지난 9월 이후 처음이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증평 보강천 반경 10㎞의 닭ㆍ오리 등 가금류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다. 증평군은 방역 차량을 동원해 보강천 주변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증평군과 인접한 진천군, 음성군 등 충북 중부지역에서는 지난 1월27일 AI가 처음 발생한 뒤 바이러스가 삽시간에 퍼져 2개월여 동안 109개 농가에서 오리 93만6천여 마리와 닭 87만3천여 마리 등 180만9천여 마리의 가금류를 살처분한 바 있어 철새에 의해 다시 AI가 발생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증평 등 중부지역은 올해 초 AI가 번성했던 지역인 만큼 인근지역 가금류의 이동제한 조치를 했다"며 "가금류 농가에 대해 전화예찰을 하면서 축사단위의 소독을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