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 경위 유서, '민정비서관실이 회유' 암시

최종수정 2014.12.16 16:47 기사입력 2014.12.14 19: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청와대 문건' 유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지방경찰청 정보1분실 최모(45) 경위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한모 경위를 회유했음을 시사하는 유서를 남겼다.

최 경위 유족들은 14일 최 경위의 시신이 안치된 서울 광진구 명일동성당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서 가운에 일부(8쪽)를 공개했다.

최 경위는 동료 한모 경위에게 "민정비서관실에서 너에게 그런 제의가 들어오면 당연히 흔들리는 것은 나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너무 힘들어하지 마라. 나는 너를 이해한다"고 썼다.

최 경위는 이어 "이제 내가 이런 선택을 하게 된 것은 너와 나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회사 차원의 문제이나 이제라도 우리 회사의 명예를 지키고 싶어 이런 결정을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문건 유출이 자신과 무관함을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유서에서 "이번 사태에서 'BH(청와대)의 국정농단'은 저와 상관없고 단지 세계일보 A기자가 쓴 기사로 인해 제가 힘든 지경에 오게 되고 조선일보에서 저를 문건 유출의 주범으로 몰아가 너무 힘들게 됐다"고 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