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이터 올해의 사진, 남북 대조적 '한반도의 밤'…김정은 있는 평양만 희미하게 빛나

최종수정 2014.12.14 16:47 기사입력 2014.12.14 16:47

댓글쓰기

로이터 올해의 사진 선정 [사진=NASA 지구관측 홈페이지 캡쳐]

로이터 올해의 사진 선정 [사진=NASA 지구관측 홈페이지 캡쳐]


로이터 올해의 사진, 남북 대조적 '한반도의 밤'…김정은 있는 평양만 희미하게 빛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 항공우주국(NASA)이 공개한 '한반도의 밤' 모습이 로이터 '올해의 사진'에 선정됐다.

NASA는 최근 우주정거장에서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밝은 불빛들이 빛나는 대한민국과는 달리 평양 이외의 모든 지역이 깜깜한 북한의 모습이 담겼다.

이에 NASA는 "국제우주정거장의 우주 비행사들이 동북아시아 상공을 지나며 한반도 야경을 찍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한민국의 해안선은 뚜렷한 반면 북한은 식별 자체가 안 된다고 말했다.

북한의 해안선은 불빛이 존재하지 않아 제대로 윤곽을 볼 수조차 없으며, 김정은이 있는 평양만이 희미하게 빛나고 있다. 24시간 밝은 남한의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한편, 해당 사진은 지난 2월 24일 우주정거장에 머물던 '38차 탐사팀'이 촬영한 것으로 로이터는 이 사진을 '올해의 사진'으로 꼽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