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노키오' 이종석, 윤균상에게 자기 이름 알렸다

최종수정 2014.12.11 23:34 기사입력 2014.12.11 23:34

댓글쓰기

이종석이 10일 오후 방송된 '피노키오'에서 눈물의 연기를 선보였다./TV캡처

이종석이 10일 오후 방송된 '피노키오'에서 눈물의 연기를 선보였다./TV캡처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피노키오'의 이종석이 윤균상에게 자신이 기하명이라고 말했다.

11일 오후 방송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에서 최달포(이종석 분)는 기재명(윤균상 분)이 최인하(박신혜 분)를 위협할 것을 예측하고 뒤쫓아 달려갔다.
건물 복도에서 최인하를 잡은 기재명은 "가족만이 알 수 있는 것을 어떻게 알았느냐"라고 따졌다.

앞서 최인하는 송차옥(진경 분)에게 "송 기자에 발언이 납득이 안가나 봅니다"라며 "13년 전 기호상 씨 사건 기억하시죠?"라고 물었다. 이 자리에 기재명도 있었던 것.

기재명은 자신의 가족 이야기에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 그는 최달포의 멱살을 잡았고 최달포는 눈물을 흘리며 "내가 형 동생 기하명"이라고 밝혔다.
이종석은 갑작스러운 순간에도 눈물을 흘리는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