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리, 청년 살기 좋은 도시 1위‥서울은 11위

최종수정 2014.11.30 08:55 기사입력 2014.11.30 08: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청년들이 살기 좋은 전 세계에서 도시 순위에서 서울이 11위에 올랐다. 서울의 올해 순위는 지난해 10위 보다는 한 계단 하락했다.

시사주간 타임에 따르면 국제 도시문화 운동단체인 '유스풀시티'는 최근 전 세계 25개 대도시를 대상으로 15세에서 29세 사이의 청년층을 위한 '2014 청년도시 지수'를 조사해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 외에 아시아에서는 일본 도쿄가 9위로 유일하게 10위권에 들었고 이어 인도 뭄바이(18위) 필리핀 마닐라(21위) 중국 상하이(22위) 등도 순위에 올랐다.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 사진=블룸버그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 사진=블룸버그


올해 '청년도시 지수 세계 1위'는 프랑스 파리의 차지였다. 지난해 5위에 그쳤던 파리는 1년 만에 순위가 수직상승했다. 프랑스가 극심한 청년 실업난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서도 여전히 젊은이들에게는 매력적인 도시라는 평가를 받은 셈이다.

파리는 최저임금이 시간당 12.84달러로 조사 대상 도시 중 가장 많았다.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햄버거 가격이나 극장·공연 관람비가 낮은데다 인근 지역으로의 여행비도 저렴한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 1위 토론토는 파리에 밀려 2위에 그쳤다. 5위권 내에서는 미국 도시의 급부상이 눈에 띈다. 로스 엔젤레스가 3위, 시카고가 4위에 올랐다. 단 지난해 순위에서 3위였던 뉴욕의 순위는 올해 8위로 밀렸다. 또 다른 미국 도시 댈러스도 6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2위 베를린은 5위였다.
청년도시 지수는 각 도시가 15~29세 청년층의 삶에 어떻게 도움을 주고 있는지 16개 세부 항목으로 나눠 평가한 자료를 근거로 선정한다. 유스풀시티는 대도시의 미래를 결정하는 요인으로서 청년 시민의 역할이 증대하고 있다며 지난해 처음 국제 청년도시 지수를 제정했고 올해로 두 번째 지수를 발표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