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만석·조상경·박용우·라미란, '대종상' 수상자보다 더 부각되는 이유

최종수정 2014.11.22 12:10 기사입력 2014.11.22 12:10

댓글쓰기

오만석(아래)과 라미란 [사진=KBS 캡처]

오만석(아래)과 라미란 [사진=KBS 캡처]


오만석·조상경·박용우·라미란, '대종상' 수상자보다 더 부각되는 이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대종상 영화제에 MC와 시상자, 수상자 등으로 참석한 오만석과 조상경, 박용우, 라미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는 사회자 신현준, 엄정화, 오만석의 진행으로 제51회 대종상영화제가 개최됐다.

올해 개봉한 작품들의 '대박'과 '쪽박'이 극명해 수상작이 어느정도 점쳐졌던 만큼, 불보듯 뻔한 수상 결과는 재미는 물론 시상식의 긴장감도 떨어뜨렸다. 이에 MC 오만석과 시상자로 나온 라미란의 예능감이 돋보인 것은 당연지사였다.

오만석은 '군도: 민란의 시대'의 조상경 디자이너가 의상상을 수상하자 자신이 대리 수상하겠다며 무대로 나갔다. 트로피를 받은 오만석은 "내가 대리 수상하겠다. (조상경은) 사실 내 전처다. 지난번 밥을 먹으면서 대리수상 부탁을 받았다. 혹시라도 상을 받게 되면 수상소감을 대신 해달라고 했는데 진짜 받았다"고 밝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오만석은 조상경 디자이너와 2007년 협의 이혼했다.
오만석에 트로피를 건넨 박용우도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오만석은 지난 2007년 5월 조상경 디자이너와 이혼한 뒤 2010년께 조안과 만남을 가졌다. 오만석과 조안은 2011년 결별했다. 박용우는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조안과 연인 관계를 유지했다.

이날 감독상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라미란 역시 폭발적인 예능감을 뽐냈다. 이정재와 함께 무대에 등장한 라미란은 "이정재 선배님 팔짱을 끼고 들어오니깐 결혼식 들어가는 것보다 더 떨린다. 관계자께 감사하다. 호사를 누리게 해주셔서 고맙다"며 등장부터 유쾌함을 발산했다.

이정재가 "오늘 굉장히 아름답다. 평소보다 더 아름답다"고 하자 라미란은 "망했다. 코디가 안티다. 내 배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아름다운 의상을 골라줬다. 지금 가리고 있다"고 고백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와 함께 인생의 목표를 묻는 질문에 라미란은 "내 인생의 목표는 죽기 전에 이정재 선배님과 진한 키스신이 있는 작품을 해보고 싶다. 이번에 영화 '빅매치'에서 이정재 선배님의 형수님 역할을 했다. 언제까지 형수 역할만 할 수 없다. 오빠 어떠세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