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죽다 살아난 60대 노인, 가족이 신병인수 거부…왜?

최종수정 2014.11.20 18:39 기사입력 2014.11.20 18:39

댓글쓰기

안치 직전 다시 살아난 60대男

안치 직전 다시 살아난 60대男



죽다 살아난 60대 노인, 가족이 신병인수 거부…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부산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사망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이 영안실 냉동고에 안치되기 직전 되살아났다.

20일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시께 부산 사하구 한 주택의 방안에서 A(64)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이 발견해 119구조대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A씨를 인근 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겼고, A씨는 병원 응급실에서 30분 넘게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오후 1시 41분께 사망판정을 내리고 시신을 영안실로 옮겼다.

그러나 병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검시관, 검안의 등과 함께 병원 영안실을 찾아 시신을 검안하는 도중 시신이 숨을 쉬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곧바로 병원 측에 이 사실을 알렸고 A씨는 다시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여전히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씨는 가족이 신병인수를 거부하는 바람에 지난 19일 부산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병인수란 보호의 대상이 되는 당사자의 몸을 옮긴다는 뜻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