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故 김자옥 발인, 동생 김태욱 아나운서 "대화로 정리하려던 누나는…"

최종수정 2014.11.20 08:41 기사입력 2014.11.20 08:41

댓글쓰기

故 김자옥 동생 김태욱 아나운서 [사진=MBC '리얼스토리눈' 방송캡처]

故 김자옥 동생 김태욱 아나운서 [사진=MBC '리얼스토리눈' 방송캡처]



故 김자옥 발인, 동생 김태욱 아나운서 "대화로 정리하려던 누나는…"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故 김자옥의 동생 김태욱 아나운서가 세상을 떠난 고인에 대한 먹먹한 마음을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암 투병으로 타계한 '꽃보다 공주' 故 김자옥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故 김자옥의 동생 김태욱 아나운서는 '리얼스토리눈'과의 인터뷰에서 "(생전에) 말로 몸이 어떻다고 얘기는 안하는데 나하고 대화를 하는 게 좀 정리하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고인의 투병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매형도, 누나도 같이 연예계 생활하면서 아픔도 많이 알고 나이 들어가면서 서로 의지하고 살았다. 열심히 산 거다. 남들처럼"이라고 말하며 먹먹함을 드러냈다.

지난 2008년 대장암 수술을 받은 김자옥은 최근 암이 재발해 항암치료를 해왔으나 지난 14일 병세가 급속히 악화돼 폐암에 따른 합병증으로 16일 오전 7시 40분 숨을 거뒀다. 향년 63세.
김자옥은 1970년 MBC 2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드라마 '수선화'를 통해 톱스타반열에 올랐으며 1983년 가수 최백호와 이혼한 뒤 가수 오승근과 재혼했다.

1996년 가수 태진아의 권유를 받고 가수로 데뷔해 '공주는 외로워' 등의 곡으로 인기를 끌었다. 최근에는 tvN 예능 '꽃보다 누나'와 SBS 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등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왔다.

故 김자옥은 19일 발인 후 경기도 성남의 분당 메모리얼 파크에서 영면에 들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