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주 씻으면 암 걸린다(?)"…물비누 성분 '트리클로산', 간암 유발 위험

최종수정 2014.11.20 00:12 기사입력 2014.11.19 14:48

댓글쓰기

자료사진

자료사진


"자주 씻으면 암 걸린다(?)"…물비누 성분, 간섬유화·암 유발 위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 연구팀이 항균 물비누, 바디워시, 치약 등에 많이 쓰이는 항균제 '트리클로산'이 간 섬유화와 암을 일으킨다는 동물 실험 결과를 내놨다. 연구진은 동물뿐만 아니라 인간에게도 마찬가지로 위험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미 로버트 튜키 UC(캘리포니아대)샌디에이고 교수와 UC데이비스 브루스 해먹 교수 등이 이런 내용을 포함한 논문을 17일(현지시간) 발행된 미 학술원회보(PNAS)에 게재했다.

논문에 따르면 6개월간 트리클로산에 노출된 쥐는 화학물질에 의해 유도된 간 종양에 걸릴 확률이 더 높았고, 종양 크기도 더 컸다. 이 노출 기간은 사람으로 따지면 약 18년에 해당한다.

연구진은 트리클로산 노출로 쥐의 발병이 늘어나는 기전을 검토한 결과 인간에게도 마찬가지로 위험이 있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튜키 교수는 환경에서 채취된 샘플에서 트리클로산이 검출되는 사례가 늘고 소비자용 제품에서 이 물질이 널리 쓰이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 물질의 사용에 따른 이득은 그리 크지 않은데 쥐와 마찬가지로 사람에 대한 간 독성 위험이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해먹 교수는 "손을 씻는 데 사용되는 물비누엔 트리클로산이 많이 사용되는데 그에 따른 이득이 적다면 이를 사용하지 않도록 함으로써 트리클로산의 인체·환경 노출을 줄일 수 있다"고 제언했다.

그는 "다만 치약은 트리클로산 사용량이 적은데다가 건강에 좋은 영향을 주므로 그대로 사용해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FDA는 최근 수년간 트리클로산이 호르몬 분비 장애를 일으키고 근 수축을 방해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옴에 따라 사용을 제한해야 할지를 검토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