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주차장 양극화, 심각한 수준… 강남, 노원보다 3배↑

최종수정 2014.11.19 09:10 기사입력 2014.11.19 09:10

댓글쓰기

[사진=KBS 1TV '뉴스라인' 캡처]

[사진=KBS 1TV '뉴스라인' 캡처]


서울시 주차장 양극화, 심각한 수준… 강남, 노원보다 3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울시의 주차장 양극화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밝혀졌다.

18일 서울시의 '서울시 공영주차장 현황'(2014년 10월 1일 기준)에 따르면, 서울시에는 공영주차장이 총 143개가 있다. 하지만 자치구별로 공영주차장 수가 크게 차이가 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시영주차장 개수를 비교해보면, 서울 중구가 20개로 가장 많았으며 영등포구 16개, 종로구 10개, 강남구에는 9개가 있다. 하지만 인구밀집도가 비교적 높은 노원구는 6개, 송파구 4개, 도봉구 4개 등이었으며 강북구는 단 한곳도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지난해 기준인 '서울시 주차장 통계'에 따르면, 시영-구영-민영 주차장까지 모두 합할 경우 강남구는 2만892개의 주차장을 보유했으나, 자치구 중 2번째로 인구가 많은 노원구는 총 6049개로 가장 적었다. 이는 서울시의 주차장 양극화가 심각한 수준임을 나타내는 지표이다.
관계자는 "현재 주차장을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자치구가 부담해야 할 재정 마련이 여의치 못해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서울시 주차장 양극화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서울시 주차장 양극화, 강남-강북이 3배 넘게 차이나네" "서울시 주차장 양극화, 노원은 아파트도 많은데" "서울시 주차장 양극화, 기왕 이렇게 된 거 차를 안사면 되겠다! 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