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물리치료사협회 前 사무과장 개인비리 구속

최종수정 2014.11.16 17:00 기사입력 2014.11.15 16:29

댓글쓰기

협회비 2억1000만원 업무상 횡령 혐의…검찰 "입법로비와는 무관한 개인비리"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전 사무과장 김모(33)씨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배종혁)는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사무과장 출신인 김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물리치료사협회 전 협회장 김모(54)씨의 지시로 수년간 억대의 협회 공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고발장을 접수받아 수사에 들어갔으며 지난 6일 협회 사무실과 주요 임원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2010~2012년 협회비 2억1000만원이 비정상적으로 빠져나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전 협회장 김씨도 조만간 불러 고발내용에 대해 확인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김씨를 14일 구속했다. 개인비리이며 입법로비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