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기준 "친박계 '반기문 띄우기'는 억측…반, 성향은 새누리당에 가까워"

최종수정 2014.11.07 10:59 기사입력 2014.11.07 1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은 7일 유 의원이 총괄간사를 맡고 있는 친박성향의 한 모임에서 대권과 관련된 주제로 '반기문 띄우기'를 했다는 지적에 대해 "억측이고 사실과는 전혀 다르다"고 일축했다. 다만 반기문 UN총장의 성향에 대해선 여당에 가깝다고 진단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지난 달 말에 열린 국가경쟁력 강화포럼과 관련 "원래는 최경환 부총리를 모시려고 했는데 국정감사로 인해 시간이 없으셔서 급히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를 모시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그때 (이 대표가) 이제 여론조사를 중심으로 한 대권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겠다고 해서 반 총장이 2위 후보보다 3배 정도 나오는 여론조사를 당일날 알게 됐다"고 말했다.

또 유 의원은 "국정감사 때 미국에서 만난 반 총장이 '정치 반, 외교 반 몸을 담그는 것은 안 되는 일'이라고 말씀하셨고, 이를 실례로 들면서 반 총장은 큰 관심이 없을 것이라고 전했는데 그것이 확대재생산되면서 포럼이 '반기문 띄우기'를 했다는 말이 나온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유 의원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반 총장이 정치를 한다면 우리와 하는 것이 DNA에 맞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성향으로 보면 꼭 그렇게 말하기 곤란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새누리당과 더 가까울 수도 있다는 것인가'란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