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녀의 탄생' 주상욱-한예슬 '훈훈 케미' 통했다…시청률도 '산뜻'

최종수정 2014.11.02 10:30 기사입력 2014.11.02 10:30

댓글쓰기

SBS 주말드라마 '미녀의 탄생' [사진=SBS 해당 방송 캡쳐]

SBS 주말드라마 '미녀의 탄생' [사진=SBS 해당 방송 캡쳐]


'미녀의 탄생' 주상욱-한예슬 '훈훈 케미' 통했다…시청률도 '산뜻'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SBS 새 주말드라마 ‘미녀의 탄생’이 8%대의 시청률로 쾌조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미녀의 탄생’ 1회는 시청률 8.4%(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을 기록하며 산뜻한 출발을 예고했다.

‘미녀의 탄생’은 뚱뚱하고 우악스런 아줌마가 배신에 의해 모든 것을 잃고, 죽음 직전 받은 성형수술로 미녀로 재탄생해 사랑과 성공을 거머쥐는 이야기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자신을 배신한 남편 이강준(정겨운 분)에게 복수를 다짐하는 사라(한예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미녀의 탄생 주상욱 한예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미녀의 탄생 주상욱 한예슬, 오랜만이다" "미녀의 탄생 주상욱 한예슬, 미녀는 괴로워 같네" "미녀의 탄생 주상욱 한예슬, 3년만에 복귀작이구나" "미녀의 탄생 주상욱 한예슬, 선남선녀" "미녀의 탄생 주상욱 한예슬, 이번엔 해외로 도망 안가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