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멘트 암매장' 김해여고생 살해사건…"생매장도 하려 했다" 증언에 '경악'

최종수정 2014.10.27 14:38 기사입력 2014.10.27 14:38

댓글쓰기

경남 여고생 살해일당 "생매장도 하려 했다"

경남 여고생 살해일당 "생매장도 하려 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시멘트 암매장한 김해여고생 살해일당…"생매장도 하려 했다" 증언에 '경악'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잔인한 범행수법으로 사회를 놀라게 했던 '경남 김해 여고생 살해사건' 살해범들이 피해자를 생매장까지 하려고 한 것으로 드러나 세간을 경악케 했다.

27일 살인 및 시신 훼손 등의 혐의로 기소된 공범 중 한 명인 A(25)씨는 대전지법 제12형사부(황의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지난 4월 9일 저녁 피해자 윤모(15)양을 승용차에 싣고 대구의 한 야산으로 갔다"며 "윤양을 묻으려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월 10일 0시 30분 A씨를 포함한 일당 7명의 지속적인 구타를 못 이긴 윤양은 질식과 쇼크 등으로 숨졌다.
전날인 7일 저녁에는 윤양은 살아있었다. 이에 검찰은 A씨에게 "그럼 생매장하려 한 것이냐"고 묻자 "그렇다. 하지만 산에 사람이 있어 포기했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그는 "윤양을 생매장하러 가고 올 때 모두 공범 B(24)씨가 승용차를 운전했고 생매장도 B씨가 지시했다"며 "모든 사건을 B씨가 주도했다"고 강조했다.

여중생 3명은 지난 3월 윤양이 모텔에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사용해 자신들의 위치를 노출했다는 이유로 윤양을 구타했다.

이들은 윤양에게 소주 2병을 한 번에 마시도록 한 뒤 구토하면 토사물을 강제로 먹였고 "너무 맞아 답답하니 물을 뿌려 달라"고 부탁하는 윤양의 팔에 끓는 물을 붓는 잔혹 행위를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양이 잔혹한 폭행 끝에 대구의 한 모텔 인근에 주차된 승용차 뒷좌석에서 결국 숨지자 경남 창녕군 한 야산으로 시신을 옮긴 뒤 윤 양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도록 휘발유를 얼굴에 뿌리고 불을 붙였다.

또 여기에 그치지 않고 시멘트를 반죽해 시신 위에 뿌려 암매장하는 등 엽기적인 범행을 멈추지 않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