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룹 '빅스' 멤버 이홍빈 "성공한 팬 이홍빈입니다"…누구 팬이길래?

최종수정 2014.10.17 15:55 기사입력 2014.10.17 15:55

댓글쓰기

가수 박효신과 그룹 빅스 홍빈이 나눈 메시지 [사진=빅스 홍빈 트위터 캡쳐]

가수 박효신과 그룹 빅스 홍빈이 나눈 메시지 [사진=빅스 홍빈 트위터 캡쳐]


그룹 '빅스' 멤버 이홍빈 "성공한 팬 이홍빈입니다"…누구 팬이길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박효신과 그룹 빅스 홍빈이 나눈 문자메시지가 화제다.

지난 16일 빅스 홍빈은 자신의 트위터에 "성공한 팬 이홍빈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선배 가수 박효신과 나눈 대화를 담은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메시지 속에는 "효신 형님. 콘서트 매진 축하드려요. 역시 콘서트 기대하고 있겠습니다"라는 홍빈의 축하 메시지가 담겼다. 이에 박효신은 "고맙당. 너 연기 하더라"라며 빅스 두 번째 미니앨범 '에러(Error)' 뮤직비디오에서 주인공으로 열연한 홍빈의 모습을 본 감상을 전했다.

이날 박효신과 빅스 홍빈은 각각 콘서트와 새 미니앨범 '에러'로 온라인 실시간 검색어에 나란히 올라 파워를 보여줬다. 홍빈은 "형님이랑 같이 실검에 올라서 영광입니다"며 캡쳐 이미지까지 첨부하며 벅찬 감격을 드러냈다.
박효신은 평소 모습과는 다른 귀여운 말투와 애교 섞인 이모티콘으로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후배를 향해 "콩아 연기도 좋지만, 언제나 노래 연습 게을리 하지 말고 힘내기! 형은 다시 녹음실 들어간다"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아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박효신과 빅스는 같은 소속사 선후배 사이지만 평소에도 남다른 의리를 과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빅스 홍빈은 가요계 데뷔전부터 가장 존경하고 좋아하는 뮤지션으로 박효신을 손꼽아 '효신바라기'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박효신은 후배 빅스를 위해 2012년 단독콘서트에 게스트로 초대한 것은 물론 빅스 멤버들이 연습할 때면 늘 찾아가 아낌없는 응원과 조언을 해주며 남다른 선후배 사이를 보여줘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었다고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