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감한 행인들…"살려주세요" 비명듣고 성폭행 위기 여성 구해

최종수정 2014.10.10 13:40 기사입력 2014.10.10 13:39

댓글쓰기

비명 소리 듣고 달려가 성폭행 위기 여성 구한 용감한 행인 4명

비명 소리 듣고 달려가 성폭행 위기 여성 구한 용감한 행인 4명


용감한 행인 4명…"살려주세요" 비명에 달려가 성폭행 위기 여성 구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지나가던 시민이 혼자 사는 여성의 집에 침입해 강간을 하려는 범인을 격투 끝에 제압해 경찰에 넘긴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관심이 집중됐다.
경찰에 따르면 관악구 신림동에 사는 A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6시께 옆 건물 2층의 한 원룸에서 "강간범이 침입했다, 살려달라"는 여성의 비명소리가 들리자, 해당 여성의 집으로 뛰어 들어갔다.

A씨는 이에 속옷만 입고 있던 B(46)씨와 격투를 벌였고, 뒤이어 도착한 시민 3명과 함께 B씨를 제압,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B씨를 인계했다. 범인을 잡는데 결정적 공을 세운 A씨 등 시민 3명은 서로 모르던 사이였다.

조사 결과 범인 B씨는 피해 여성이 살던 원룸 건물의 옥탑방에 거주하는 같은 건물 주민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3년 전까지 피해 여성의 원룸에서 거주하다가 옥탑방으로 집을 옮겼는데, 이 과정에서 해당 원룸의 집 열쇠를 반납하지 않고 있다가 이번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B씨를 강간미수 혐의로 구속해 지난 2일 검찰에 송치했다.

또한 서울 관악경찰서는 13일 A씨에게 서울경찰청장 감사장을 전달하고, 신고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