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제유가]세계 경제 둔화 우려에 급락‥WTI 1.76%↓

최종수정 2014.10.10 04:19 기사입력 2014.10.10 04: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9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1.54달러(1.76%) 하락한 85.77달러에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2년 12월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전세계 공급 과잉 우려속에 약세를 보여온 유가는 국제통화기금(IMF)가 유로존과 일본의 경기 침체및 중국의 경기 성장폭 둔화에 따른 글로벌 경제 둔화를 전망하면서 낙폭이 더 커졌다.

한편 런던ICE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1.89달러(2.07%) 떨어진 89.49달러선에서 거래됐다.

브렌트유 선물 가격이 90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12년 6월 이후 처음이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